메뉴 건너뛰기

포럼앤포럼



원맨원북 - 비야 알로이시오

정림건축문화재단의 북토크 프로그램 원맨원북, 올해 세 번째 자리는 <비야 알로이시오>(알로이시오의 집)의 저자 우대성 건축가를 모십니다.

알로이시오 신부는 한국전쟁 직후인 1957년 부산에 와서 스스로 청빈하게 살며 가난한 아이들을 돌보기 시작하여 전 세계 6개 나라 13개 도시에 의료·교육시설을 짓고 어린이와 청소년, 부랑인을 돌보는 일에 평생을 바쳤습니다. 이 책에는 루게릭병으로 고통받았던 마지막 선교지, 멕시코에 남아있는 그의 공간을 확장하고 고쳐 짓는 과정이 담겨있습니다. 단지 완성된 건축물을 기록한 책이기보다는 알로이시오 신부를 기억하는 사람들이 완성해 나갈 공동의 정신을 담은 안내서로 쓰였으면 합니다.

우대성, 조성기, 김형종 - 오퍼스건축과 모노솜디자인의 대표 건축가. IMF 때 어쩌다 사무실을 만들어 20년을 같이 일하고 있습니다. ‘잘’ 그리고 ‘늘’ 쓰일 수 있는 장소를 만드는 데 몰입하고 있습니다. 이상보다는 실현 가능한 현실에 초점을 두고 ‘지금, 여기’에 집중하며 건축을 하며, 고쳐 쓰는 작업에도 관심이 많습니다. 가회동 성당과 수국마을은 그 땅에 잘 안착해서 많은 이의 관심을 받고 있고, 이디야 커피랩은 동네 거점이 되었습니다.

- 일시: 2019.8.22(목) 오후 7:30
- 장소: 정림건축문화재단
- 약도: ​http://dmaps.kr/b2ts4
- 문의: kim@junglim.org (김상호)
- 주최: 픽셀하우스, 정림건축문화재단

참가신청
- 본 행사는 무료입니다.
- 아래 신청란을 통해 선착순 등록받습니다.
- 당일 현장등록 가능합니다. (만석 시 좌석이 없을 수 있습니다.)
- 신청 취소는 당일 오전까지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비야 알로이시오
Villa Aloysius

비야알로이시오(표지).jpg

가난한 이들을 위해 헌신하다 루게릭병으로 세상을 떠난
소 알로이시오 신부를 기억하는 집을 짓다

책소개
알로이시오 신부는 한국전쟁 직후인 1957년 부산에 와서 스스로 청빈하게 살며 가난한 아이들을 돌보기 시작하여 전 세계 6개 나라 13개 도시에 의료·교육시설을 짓고 어린이와 청소년, 부랑인을 돌보는 일에 평생을 바쳤다. 이 책에는 루게릭병으로 고통받았던 마지막 선교지, 멕시코에 남아있는 그의 공간을 확장하고 고쳐 짓는 과정이 담겨있다. 단지 완성된 건축물을 기록한 책이기보다는 알로이시오 신부를 기억하는 사람들이 완성해 나갈 공동의 정신을 담은 안내서로 쓰일 것이다.

차례

* 프롤로그     

미완성 교향곡
- 히라솔레스, 그 출발 
- 하시엔다, 타향의 고향
- 멕시코적인 것, 그리고 변화
- 있던 것에 대한 존중, 다시쓰기
- 참여로 완성한 집, 열두 정원
- 노동집약적인 건축, 그리고 집의 기본기
- 다시, 미완성 교향곡으로 
 
* 에필로그
기억의 장소, 의지와 꿈이 이어지는 곳
이 집이 들어선 땅에는 멕시코인들의 눈물과 땀이 밴 주택(하시엔다)과 창고가 있었다. 부자들의 집은 알로이시오 신부를 통해 가난한 이들을 위한 사업의 터가 되었고, 지금은 3,400명의 아이들을 위한 무료 기숙학교가 운영되고 있다. 알로이시오 신부가 창설한 마리아수녀회는 지난 60년간 한국, 필리핀, 멕시코, 과테말라, 브라질, 온두라스, 탄자니아의 미션지에서 가난한 아이들 20만 명을 키워서 자립시켰다. 알로이시오 신부의 정신을 이어가는 작은 힘들이 모여 놀라운 섬김을 실천하고 있다. 그 정신을 기억하고 같은 소망을 이어가는 곳이 바로 ‘비야 알로이시오’다.  

한국 건축가의 멕시코 원정기 
타향에 처음 발 딛는 이방인처럼 멕시코를 방문한 한국 건축가는 모든 것이 낯설었다. 마치 30년 전 알로이시오 신부가 이곳을 찾았을 때처럼 예측할 수 없는 것으로 가득했다. 건축가는 기존의 집을 실측하고, 새로 지을 집을 구상하며, 알로이시오 신부의 삶을 되짚었다. 멕시코 자연이 주는 경이로움과 사람들의 삶, 잊지 말아야 할 메시지를 세밀하게 기록했다. 그리고 이곳을 찾는 모든 사람이 마음의 고향으로 기억할 수 있도록 특별한 집을 설계했다.

가장 종교적인 그리고 가장 인간적인 집 
이 책에 담긴 비야 알로이시오는 신앙적인 이유로 지어진 종교적인 건축물이자 삶의 영적 충전을 위한 피정센터 역할을 한다. 그러나 영적인 것을 기념하고 경험할 수 있는 구별된 장소이면서 동시에 돌봄이 필요한 지역의 아이들을 품는 따뜻한 집이어야 한다. 이 집은 건축가를 중심으로 수녀들, 졸업생과 재학생들이 직접 참여하여 완성한 집이며 동시에 전 세계 후원자들의 마음으로 지어진 풍성한 집이다.


02.png
01.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