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포럼앤포럼



재난 포럼 災難 FORUM: 재난을 바라보는 시선들

한국 사회는 세월호와 메르스 사건을 겪었다. 환경파괴와 사회적 불평등은 점점 심해지고 있다. 파국을 향한 열차는 멈추기보다 가속하는 형국이다.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는 불안감과, 그래도 아직 희망은 있다는 낙관이 어지럽게 얽혀있다. 이 포럼은 재난의 징후들로 무엇이 있으며 앞으로 어떻게 재고해야 하는지 다양한 분야의 시선을 통해 끊임없이 질문을 던질 것이다.

시선1.  21세기 묵시록 영화와 파국적 상상력
          10/13  이지행 손희정 영화연구자, 장준환 영화감독 
시선2.  묵시록 서사 / 재난과 함께 살기
          10/20  복도훈 문학평론가, 문강형준 문화평론가
시선3.  환경 재난과 방제력(resilience)       
          10/27  박은선 리슨투더시티 디렉터, 마크 볼프람 도시공학자  
시선4.  재난 피난처로서의 서점
          11/3  더북소사이어티 (구정연, 임경용)
시선5.  재난 재고再考 - 재난 이후를 열어내기 위하여
          11/10   윤여일 사회학자
시선6.  공적 기억과 사적 고백의 경계에서  
          11/17  양효실 미학자, 우지안 학생
시선7.   궁동산 104고지 개나리언덕 전투
          11/24   노은주 임형남 건축가
시선8.  공감과 연대
          12/1  이명수 심리기획자
시선9.  통치 불가능한 도시
          12/8   임동근 정치지리학자
시선10.  실종과 이산
          12/15  임민욱 아티스트

시선2. 묵시록 서사 / 재난과 함께 살기

1부. 종말기상관측소 K씨의 어느 하루_ 복도훈

이 강연에서는 주로 국내외 묵시록 서사와 담론에 관심을 갖게 된 연유를 이야기 할 예정이다. 문학평론가 복도훈은 한국 문학과 영화에서 불과 10년 전에도 거의 만날 수 없었던 묵시록적 상상력이 주목받는 문화적인 우세종으로 부상하게 된 정치사회적 토대를 짚어보고, 항간에 떠도는 묵시록 서사와 담론에 대한 여러 비판들을 재검토 하고자 한다. 아울러 파국의 상상력에 몰두하는 본인을 비롯한 그의 동료들의 작업이 갖고 있는 의의를 최종적으로 변호할 예정이다. 
 

복도훈은 문학평론가이며 『1960년대 한국 교양소설 연구』로 박사학위를 받았다.『문학동네』로 등단했으며(2005), 현대문학상(평론)을 수상했다(2007). 평론집으로 『눈먼 자의 초상』(2010), 『묵시록의 네 기사』(2012)가 있으며, 『성관계는 없다』(2005)를 공역했다. 현재 한국의 과학소설에 대한 평론집을 준비하고 있다.



2부: 재난과 함께 살기: 재난, 자본주의, 문화 _ 문강형준

우리 시대는 '재난의 시대'다. 전지구적인 재난에서부터 일상에서의 재난까지, 우리 삶에서 이제 더는 재난을 떼어놓기 힘들다. 과연 재난은 '극복'될 수 있는 것인가? 아니면, 우리는 재난과 함께 사는 법을 배워야 하는 것일까? 재난과 함께 산다는 것은 재난을 환영한다는 게 아니라, 재난이라는 사건을 우리 삶과 시대의 화두로 삼아야 함을 의미한다. 재난이라는 이름의 부정성은 쉽사리 극복되고 없앨 수 있는 게 아니다. 오히려 과도한 긍정성의 판타지로 점철된 우리 시대는 재난으로 표상되는 부정성을 껴안을 필요가 있다.  


문화평론가 문강형준은 위스콘신대학에서 '포스트 아포칼립스 서사 연구'로 영문학 박사학위를 받았고, 현재 중앙대와 한국예술종합학교에서 강의하고 있다. 계간 문화과학, 무크지 <해시태그 편집위원이고, <한겨레> 칼럼니스트이다. 저서로 파국의 지형학혁명은 TV에 나오지 않는다 등, 역서로 비평가의 임무광신』 등이 있다.


현장리뷰: 

https://www.facebook.com/junglimfoundation1/posts/885496871534163 

일시: 2015년 10월 20일 화요일 오후 7:00~9:30

장소: 정림건축문화재단 라운드어바웃 (서울 종로구 자하문로8길 19)
- 3호선 경복궁역 3번출구 도보 10분 거리, 혹은 온그라운드 맞은편 골목 내 50m.   [지도 바로가기]
- 주차공간이 없으니 대중교통을 이용 바랍니다. 

기획: 정림건축문화재단, 문강형준 문화평론가 공동

주최: 정림건축문화재단  http://junglimfoundation.org/
문의:  lee@junglimfoundation.org  / 02-3210-4991

참가신청: 홈페이지 등록과 참가비 송금
- 1회 5,000원
- 10회 40,000원 (10회 등록 시 처음 1회에만 홈페이지 등록하시면 되며, 이후에는 자동 등록됩니다.)

계좌정보: 하나은행. 272-910020-22604  (예금주: 정림건축문화재단)  
- 참가비 송금이 마무리 되어야 신청이 완료되며, 확인 문자를 보내드립니다. 장시간 미입금 시 사전 확인 후 취소됩니다.
- 최대 2일 내에 (주말 제외) 확인 문자를 받지 못하신 분은 문의 바랍니다. 


 

유의:
- 취소 신청은 하루 전(월요일) 낮 12시 전에 위의 문의 이메일로 신청한 분에 가능하며, 7일 이내에 연락 및 환불을 해드립니다.  
- 홈페이지 상의 참가신청이 마감되어도 현장등록이 가능하나, 마련된 자리보다 많은 분들이 오는 경우 서서 참여할 수 있는 점 유의 바랍니다. (현장등록은 현금만 가능)
- 하나 이상의 프로그램 신청 및 송금을 하시는 경우, 반드시 이메일로 신청 프로그램이 무엇인지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 신청취소 및 정보수정은 담당자만 가능하니 '문의'의 이메일이나 전화로 연락 바랍니다.

 
disasterforum_web.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