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포럼앤포럼



한국 현대건축의 단면들
MMCA 리서치포럼, 정림건축문화재단 프로젝트원

한국 현대건축을 둘러싼 담론의 패치워크를 만들어 가는 <한국 현대건축의 단면들> 시리즈는 오늘날의 건축 지형을 특징적으로 나타내는 건축 분석을 위해, 건축 이론가가 제시하는 구체적인 주제어로 건축가의 작업을 다각적으로 살펴보는 새로운 시도의 건축 토크 프로그램입니다. 지난해의 '프로젝트원'을 심화한 본 프로그램의 결과는 출판, 전시, 아카이빙 등 다양한 형태로 뻗어나갈 계획입니다.


주요 일정

4월 29일. 김찬중 x 배형민 / 한남동 프로젝트 x 텍토닉의 확장
5월 20일. 문훈 x 김일현 / 투문정션 x 끌리쉐?
6월 10일. 와이즈건축 x 박정현 / 어둠속의 대화 북촌 x 눈과 몸
7월 08일. 유걸 x 정만영 / 벧엘교회 x 경험 vs. 실험
7월 29일. 최욱 x 정인하 / 축대가 있는 집 x 기억과 풍경
8월 26일. 조민석 x 박길룡 / 티스톤 x 검은 투명
10월 14일. 조성룡 x 최원준 / 이응노의 집 x 비어 있는 기념비
10월 28일. 김인철 x 김미상 / 바우지움 x 공간열기
11월 25일. 김승회 x 우동선 / 후암동프로젝트(소율, nook) x 체계
 

#8   건축가 김인철의 '바우지움' x 미상 김원식의 '공간열기'

일시: 2015년 10월 28일. 수요일 저녁 7시~10시 
(전체 일정: 2015년 4~11월 중 지정 수요일 저녁 7~10시 (총 9회) )
장소: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 디지털아카이브라운지 (DAL) _ 하단 약도 참조
크리틱(추천인): 김미상, 김일현, 박길룡, 박정현, 배형민, 우동선, 정만영, 정인하, 최원준
주최, 기획: 정림건축문화재단, 국립현대미술관 공동
후원: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진행 (오후 7:00~10:00)
7:00  프로그램 소개
7:10  크리틱 강연
7:50  건축가 강연
8:30  휴식
8:40~10:00  질의응답

참가방법:  상단의 '참가신청' 란에 참가자 정보 기입 (중복신청 불가)
참가비:  무료 (선착순 온라인 신청)
문의:  02-3210-4991 / lee@junglimfoundation.org

유의
- 취소 시 하루 전(화) 낮 12시까지 이메일 혹은 전화 연락. 
- 신청 후 미참석 시 다음 프로그램 참여에 제한을 받을 수 있습니다. 
- 주차비는 별도 부담이며, 밤 10시 30분 안으로 반드시 출차하셔야 합니다.
- 마감 시 사전 신청 없이 오시는 분들은 서서 보실 수도 있는 점 양해 바랍니다.
바우지움
" (....) 채소를 경작하던 1,500여 평의 밭에 미술관을 일구는 작업은 우선 바람으로 시작된다. 히말라야의 바람에는 미치지 못하지만 이곳 역시 바람은 일상을 지배한다. 각 50평씩 세 동으로 구성된 건물을 담으로 이은 것은 나뉜 150평의 공간을 하나로 묶는 장치이고, 또 그 사이에 바람을 잠시 멈추게 하는 것이다. 바람은 맞서기보다 함께하는 것이 편한 자연의 하나다.
'바우지움'은 조각가인 주인의 컬렉션이 상설 전시되는 '근현대조각관'과 자신의 작품전시와 작업실을 겸하는 '김명숙조형관' 그리고 특별전시와 큐레이터의 공간이 마련된 '별관'으로 이어진다. 10%의 건축으로 땅을 채우기 위해 펼친 공간은 모두 울산바위를 향한다. 비록 서향이지만 공간의 질서를 결정하는 항목에서 그것을 능가하는 조건은 따로 없다. 
땅을 셋으로 나누고 물과 돌과 풀로 마당을 만들어 10년 넘게 가꾸어 온 주인의 거주공간과 이어지게 한다. 결국 넷의 영역이 만들어진다. 울타리-담은 공간을 일으키는 주제가 된다. 길이와 높이가 다른 담을 여럿 세우고 겹치고 꺾이는 곳에 지붕을 얹어 집을 꾸민다. 담의 어딘가에 지붕이 있을 뿐 건물의 형태는 따로 없다. 조형을 담을 공간에서 건축은 나서지 않는다." 
-김인철, 바우지움 조각미술관 작품노트 중 (출처: <건축평단> 3호)

김인철

건축가 김인철은 홍익대학교와 국민대학교 대학원에서 건축을 공부했다. 14년간 엄덕문 문하에서 실무를 거친 뒤 1986년 아르키움archium을 개설했다. 전통에 바탕을 둔 ‘없음의 미학’을 화두로, <꼴라쥬>(1995), <익산 어린이의 집>(1996), <노마드>(1997), <김옥길 기념관>(1998), <웅진씽크빅>(2007), <어반하이브>(2008) 등을 설계했다. 건축가협회상, 서울시건축상, 한국건축문화대상, 김수근문화상, 한국건축문화대상 등을 수상했으며, 주요 저서로 [김인철 건축작품집](1989), [솔스티스](1990), [김옥길기념관](1999), [대화](2002), [공간열기](2011), [바람을 품은 돌집](2014)이 있다.   

미상 김원식
한양대학교 건축과에서 학사와 석사과정을 졸업하였고, 벨기에 루벵 카톨릭 대학교(l’Université catholique de Louvain)에서 예술사학전공으로 철학 및 문학 석사와 박사학위를 취득하였다. 귀국 후 한양대학교 건축과 교수, 단우도시·건축연구소 소장, 한양대학교 지속가능 건축연구소 연구교수를 역임하였다. 현재 O.A.S.의 교장을 맡고 있으며, 건축을 비롯, 예술분야의 역사·이론·비평가로 활동하고 있다.
c2451491a18690b3c31452da98b342bd.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