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포럼앤포럼



재난포럼 災難 FORUM: 재난을 바라보는 시선들

한국 사회는 세월호와 메르스 사건을 겪었다. 환경파괴와 사회적 불평등은 점점 심해지고 있다. 파국을 향한 열차는 멈추기보다 가속하는 형국이다.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는 불안감과, 그래도 아직 희망은 있다는 낙관이 어지럽게 얽혀있다. 이 포럼은 재난의 징후들로 무엇이 있으며 앞으로 어떻게 재고해야 하는지 다양한 분야의 시선을 통해 끊임없이 질문을 던질 것이다.

시선1.  21세기 묵시록 영화와 파국적 상상력
          10/13  이지행 손희정 영화연구자, 장준환 영화감독 
시선2.  묵시록 서사 / 재난과 함께 살기
          10/20  복도훈 문학평론가, 문강형준 문화평론가
시선3.  환경 재난과 방제력(resilience)       
          10/27  박은선 리슨투더시티 디렉터, 마크 볼프람 도시공학자  
시선4.  재난 재고再考 - 재난 이후를 열어내기 위하여
          11/10   윤여일 사회학자

시선5.  공적 기억과 사적 고백의 경계에서  
          11/17  양효실 미학자, 우지안 학생
시선6.  궁동산 104고지 개나리언덕 전투
          11/24   노은주 임형남 건축가
시선7.  공감과 경계
          12/1  이명수 심리기획자
시선8.  통치 불가능한 도시
          12/8   임동근 정치지리학자
시선9.  실종과 이산
          12/15  임민욱 아티스트
시선10. 재난 피난처로서의 서점
          12/21  더북소사이어티 (구정연, 임경용)
          * 마지막 시간은 월요일 저녁에 진행합니다.

 

시선4. 재난 재고(再考) - 재난 이후를 열어내기 위하여


예기치 않게 갑자기 찾아오는 커다란 피해. 재난은 정말로 그러한 것인가. 재난은 엄습해오는가. 재난은 불현듯 닥쳐오는가. 재난의 피해는 어떠한 시간대에서 측정되어야 하는가. 그리고 재난의 막간극을 살아가는 자들은 어떻게 재난 이후의 시간을 개척할 수 있는가. 타인의, 타국의 재난은 어떻게 함께할 수 있는가. 무엇을 함께할 수 있는가.

 

윤여일 사회학자
 

동지사대학 객원연구원. 『사상의 원점』, 『사상의 번역』, 『상황적 사고』, 『여행의 사고』, 『지식의 윤리성에 관한 다섯 편의 에세이』를 쓰고 『팽목항에서 불어오는 바람』, 『후쿠시마에서 부는 바람』을 함께 썼다.

일시: 2015년 11월 10일 화요일 오후 7:00~9:30
장소: 정림건축문화재단 라운드어바웃 (서울 종로구 자하문로8길 19) 
- 3호선 경복궁역 3번출구 도보 10분 거리, 혹은 온그라운드 맞은편 골목 내 50m.   [지도 바로가기]
- 주차공간이 없으니 대중교통을 이용 바랍니다. 

기획: 정림건축문화재단, 문강형준 문화평론가 공동

주최: 정림건축문화재단  http://junglimfoundation.org/
문의:  lee@junglimfoundation.org  / 02-3210-4991

참가신청: 홈페이지 등록과 참가비 송금
- 1회 5,000원
- 하나 이상의 프로그램 신청 및 송금을 하시는 경우, 반드시 이메일로 신청 프로그램이 무엇인지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계좌정보: 하나은행. 272-910020-22604  (예금주: 정림건축문화재단)  
- 참가비 송금이 마무리 되어야 신청이 완료되며, 확인 문자를 보내드립니다. 장시간 미입금 시 사전 확인 후 취소됩니다.
- 최대 2일 내에 (주말 제외) 확인 문자를 받지 못하신 분은 문의 바랍니다. 


 

유의:
- 취소 신청은 하루 전(월요일) 낮 12시 전에 위의 문의 이메일로 신청한 분에 가능하며, 7일 이내에 연락 및 환불을 해드립니다.  
- 홈페이지 상의 참가신청이 마감되어도 현장등록이 가능하나, 마련된 자리보다 많은 분들이 오는 경우 서서 참여할 수 있는 점 유의 바랍니다. (현장등록은 현금만 가능)
- 신청취소 및 정보수정은 담당자만 가능하니 '문의'의 이메일이나 전화로 연락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