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포럼앤포럼



한국 현대건축의 단면들
MMCA 리서치포럼, 정림건축문화재단 프로젝트원

한국 현대건축을 둘러싼 담론의 패치워크를 만들어 가는 <한국 현대건축의 단면들> 시리즈는 오늘날의 건축 지형을 특징적으로 나타내는 건축 분석을 위해, 건축 이론가가 제시하는 구체적인 주제어로 건축가의 작업을 다각적으로 살펴보는 새로운 시도의 건축 토크 프로그램입니다. 지난해의 '프로젝트원'을 심화한 본 프로그램의 결과는 출판, 전시, 아카이빙 등 다양한 형태로 뻗어나갈 계획입니다.


주요 일정

4월 29일. 김찬중 x 배형민 / 한남동 프로젝트 x 텍토닉의 확장
5월 20일. 문훈 x 김일현 / 투문정션 x 끌리쉐?
6월 10일. 와이즈건축 x 박정현 / 어둠속의 대화 북촌 x 눈과 몸
7월 08일. 유걸 x 정만영 / 벧엘교회 x 경험 vs. 실험
7월 29일. 최욱 x 정인하 / 축대가 있는 집 x 기억과 풍경
8월 26일. 조민석 x 박길룡 / 티스톤 x 검은 투명
10월 14일. 조성룡 x 최원준 / 이응노의 집 x 비어 있는 기념비
10월 28일. 김인철 x 김미상 / 바우지움 x 공간열기
11월 25일. 김승회 x 우동선 / 후암동 소율, Nook x 체계

 

#9   건축가 김승회의 '후암동 소율, Nook' x 우동선 교수의 '체계'
 

일시: 2015년 11월 25일. 수요일 저녁 7시~10시 
(전체 일정: 2015년 4~11월 중 지정 수요일 저녁 7~10시 (총 9회) 
장소: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 디지털아카이브라운지 (DAL) _ 하단 약도 참조
크리틱(추천인): 김미상, 김일현, 박길룡, 박정현, 배형민, 우동선, 정만영, 정인하, 최원준

주최, 기획: 정림건축문화재단, 국립현대미술관 공동
후원: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진행 (오후 7:00~10:00)
7:00  프로그램 소개
7:10  크리틱 강연
7:50  건축가 강연
8:30  휴식
8:40~10:00  질의응답

참가방법:  상단의 '참가신청' 란에 참가자 정보 기입 (중복신청 불가)
참가비:  무료 (선착순 온라인 신청)
문의:  02-3210-4992 / koo@junglimfoundation.org

유의
- 취소 시 하루 전(화) 낮 12시까지 이메일 혹은 전화 연락. 
- 신청 후 미참석 시 다음 프로그램 참여에 제한을 받을 수 있습니다. 
- 주차비는 별도 부담이며, 밤 10시 30분 안으로 반드시 출차하셔야 합니다.
- 마감 시 사전 신청 없이 오시는 분들은 서서 보실 수도 있는 점 양해 바랍니다.

후암동 소율, Nook
경영위치가 20년 만에 마련한 사옥, '소율素聿'은 남산 기슭에 위치한다. 도심과 가까운 오래된 마을에 설계사무실을 마련하고 싶어 했던 건축가의 바람이 후암동 골목에 자리 잡은 것이다. 지하부터 옥상정원에 이르기까지, '소율'은 각각 고유한 공간적 특성을 가진다. 외부 마감재로 사용된 스팬드럴 글라스는 전체 볼륨의 표면을 만들고, 빨간빛의 구조 프레임은 힘의 흐름을 선으로 표현한다. 단순한 윤곽을 지닌 집이지만, 프로그램과 구조의 질서가 레벨에 따라 다른만큼, 각 층의 입면과 내부 공간도 이에 따라 다채롭게 변한다. '소율'의 건축을 통해 구축의 체계, 프로그램의 체계 그리고 도시-건축의 체계를 총체적인 하나의 '건축'으로 완성하고자 했다. 무엇보다 일과 만남, 놀이가 행복하게 어우러지는 삶을 이곳에 담고 싶었다. 

대지 9.3평, 총면적 12평의 작은집, 눅Nook은 일식주택을 새로 고친 집이다. 80년의 세월을 거슬러 올라가 과거의 모습을 발견하는 한편, 앞으로의 쓰임새에 맞게 집을 고치면서 미래까지 지속되는 가치를 담고자 했다. 그 과정에서 일식주택의 체계를 발견했고, 쓰임새에 맞는 새로운 프로그램과 공간의 체계를 수립했다.


김승회
건축가 김승회는 서울대학교 건축학과에서 학부와 대학원을 졸업하고 1989년 미시간대학교에서 석사과정을 마쳤다. 졸업 후, 시카고 SOM과 서울건축에서 실무를 익혔고, 1995년 건축사사무소 '경영위치'를 개소했다. 2003년부터는 서울대학교 건축학과 교수로도 재직 중이다. 대표작품으로는 <이우학교>, <세계장신구박물관>, <롯데부여리조트>, <문학동네사옥>, <이화외고비전관>등이 있다. 2006년에는 베니스 비엔날레에 전시하였으며, 보스턴, 도쿄, 베를린, 바르셀로나 등에서도 전시회를 했다. 김수근 문화상, 한국건축문화대상, 건축가협회상, 서울시건축상, 건축학회상 등을 수상했다.  


체계
경영위치는 중국 육조시대의 화가・화론가 사혁(謝赫, He Xie, 500-535년경 활동)이 쓴 『고화품록古畵品錄』에서 말하는, 회화의 육법六法 중의 하나이다. 육법은 기운생동氣韻生動, 골법용필骨法用筆, 응물상형應物象形, 수류부채隨類賦彩, 경영위치經營位置, 전이모사轉移模寫를 가리킨다. 지금까지도 육법에 대한 해석은 분분하지만, 윌리엄 애커의 1954년 해석에 따르면 경영위치는 화면의 구성과 배치를 나누고 계획한다는 뜻이다. -Division and Planning, that is, placing and arrangement- 그래서 경영위치는 육법 중에서 '체계'를 세운다는 말과 통하는 바가 가장 크다고 할 수 있다. 소율素聿은 '체계'로서의 건축을 지향하는 소우주이다. 김승회의 말에 따르면, '소율'의 건축을 통해 구축의 체계와 프로그램의 체계, 그리고 도시-건축의 체계를 총체적인 하나의 '건축'으로 완성하고자 했다. 또한, 눅nook은 일제강점기 시대 건축의 체계에 현대 건축의 체계를 중첩하고 있다. 

우동선
서울대학교 건축학과를 졸업하고 도쿄대학 대학원 건축사연구실에서 박사학위를 취득 후, 유시버클리UC Berkeley와 교토공예섬유대학KIT의 방문학자를 역임했다. 현재는 한국예술종합학교 건축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주저자로 기획한 책으로는 『궁궐의 눈물, 백년의 침묵』(2009)이 있고, 기획편집진으로 참여한 책으로는 『한국건축답사수첩』(2006), 『한국건축개념사전』(2013)이 있으며, 영문공저로는 Constructing the Colonized Land (2014)가 있다. 채록연구로는 『장기인』(2004), 『엄덕문』(2004), 『이광노』(2005), 『송민구』(2007), 『김정식 구술집』(2013), 『안영배 구술집』(2013), 『윤승중 구술집』(2014), 『4.3그룹 구술집』(2014), 『김태수 구술집』(근간)이 있다. 대한건축학회 학회상 논문상 (2002)을 수상했고, 미국 건축역사학회 2006년도 연례회의 펠로우쉽 (2006)을 공동 수상한 바 있다.
c2451491a18690b3c31452da98b342bd.jpg